마산수협


고객서비스


메인으로 가기 > 고객서비스 > 수협소식

수협소식

본문 보기
제목 수산산업인 전국 동시 (육·해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개최
등록자 수협 등록일 2021-05-07 조회수 569

수산산업인 전국 동시 (·해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개최

일방적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철회! 투명한 정보공개! 과학적 검증 촉구!

정부측에 수산물 안전관리방안·수산업 보호대책 마련 요구

 

 

 수산산업인들의 함성이 30() 전국에서 동시에 울려퍼졌다.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여성어업인연합회 등 수산단체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부산, 속초 등 전국 9개 권역에서 동시에 개최된 이번 규탄대회에는 어업인 1,000여명과 500여척의 어선이 참여했다.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라 100명 미만의 인원으로 진행되었으나, 수산산업인들은 한 목소리로 일본의 일방적인 원전 오염수 방출을 규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13일 각료회의를 통해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오염수 125만톤을 바다에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걸러내고, 처리가 안되는 삼중수소는 바닷물로 희석하여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제 연구기관과 전문가들도 삼중수소는 인체에 영향이 거의 없는 비교적 덜 위험한 방사성 물질이고, 5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바닷물에 희석되어 우리나라에 유입될 가능성이 없다고 공언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수산산업인들은 수산업의 존립을 위협하는 중대한 침해로 인식하고 있다.

   

 일본 원전 오염수의 국내 유입여부에 관계없이 수산물 소비 급감, 어촌관광 기피 등으로 수산업계의 피해가 향후 2030년간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고 성토했다.

   

 수산산업인들은 일본 정부의 결정을 강하게 규탄하며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진 해양방출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일본정부가 투명한 정보공개와 과학적 검증을 거부하고 있어 국민들의 방사능 불안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객관적 영향분석과 안전성 확인을 위한 절차적 요구를 거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국민들의 방사능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 방사능 모니터링 철저 원산지 표시 단속 강화 등 수산물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며, 수산업 보호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일본이 원전오염수 해양방출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수산물 소비는 다시 회복할 수 없다수협을 중심으로 수산산업인들은 원산지 표시 강화, 방사능 검사 철저 등 수산물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이 우리 수산물을 안심하고 먹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역별 규탄대회 장소>

권역

집회장소

주 소

비 고

부산

주행사장

부산 다대포 위판장

사하구 다대동로 8번길 10

해상시위

수협중앙회장참석

강원

속초시수협 본소

속초시 설악금강대교로 67

해상시위

경남

마산수협 본소

마산합포구 수산1186

해상시위

전남

목포 북항 5부두

목포시 고하대로 597번길 124

해상시위

경북

죽변수협 위판장

울진군 죽변면 죽변중앙로 202

해상시위

경인

화성 궁평항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로 1049-24

해상시위

전북

부안 격포항

부안군 변산면 격포항길 64-7

   

충청

서천항 물양장

서천군 장항읍 장암리 435-2

13:30 실시

제주

제주항 제2부두

제주시 임항로 97

   

 

   

붙 임 : 규탄사 1. ()


첨부파일
목록

하단 정보

[631-460]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수산1길 174 (동성동 310-1) / TEL 055-246-0025~7  / FAX 055-247-2155